BC카드 바로가기
BC라이프
  • 생활 TIP 데스크테리어를 아시나요? 2018년 뉴 트렌드!
  • 건강 TIP 진드기 물렸을 대처법 가을 나들이 필수 주의!
  • 경제 TIP 차용증 쓰는 방법 A to Z 가까운 사이일수록 철저히!
  • 생활 TIP 데스크테리어를 아시나요? 2018년 뉴 트렌드!
  • 건강 TIP 진드기 물렸을 대처법 가을 나들이 필수 주의!
  • 경제 TIP 차용증 쓰는 방법 A to Z 가까운 사이일수록 철저히!
BC이벤트
  • 블핑! 콘서트 티켓 증정 이벤트!
  • 10월, BC가 준비한 특급 가을이벤트!
  • 사회공헌
    빨간밥차 봉사단 9기의 첫 걸음!
  • youtube
    BC카드 꿀 혜택 이야기

차용증 쓰는법 제대로 알아보자!

 

  


 가까운 사이일수록 돈거래는 하지 않는 게 좋고, 할 거면 확실히 해야 한다는 말이 있죠. 금전적인 문제로 인해 돈독했던 사이가 깨지는 일이 많기 때문인데요. 친한 사이라도 금전 거래를 할 때 구두로만 진행하면 나중에 분쟁이 발생할 경우 난감해질 수 있으니, 차용증 등 돈 빌려줄때 서류를 작성하여 거래 증거를 남기는 것이 만약을 대비하는 좋은 방법일 수 있습니다. 오늘은 차용증 쓰는법과 공증받는 법에 대해 알려드리려고 하니 평소 궁금했다면 관심 있게 봐주시기 바랍니다.



 

 세무서를 이용하는 분들 많으실 텐데요. 시간을 잘못 맞춰 방문하면 장시간 기다려야 하거나 근무시간 내 업무를 못 보는 경우가 간혹 생깁니다. 만약 세무서 이용 방법과 영업시간을 알고 싶다면 위의 포스팅을 통해 확인해보세요!



 차용증이란 금전이나 물품을 빌린 것을 증명하고자 빌린 시기와 내용 등을 작성하여 채무자가 채권자에게 주는 문서입니다. 돈 빌려줄때 서류 작성을 확실히 해두어야 하는 이유는 채권추심이 있을 경우 가장 기초적인 자료로 활용되기 때문인데요. 


 차용증 법적효력을 확실히 하고 싶다면 공증사무소에서 공증을 받아두는 것이 좋으며, 나중에 채무자가 빌린 금전이나 물품을 모두 갚게 되면 차용증 원본을 회수하고 채권자로부터 영수증을 받아두는 것이 좋습니다.



 만약 돈을 빌려줄 때 계좌이체 등 증거가 남는 방식을 이용했다면 나중에 분쟁이 발생했을 때 비교적 쉽게 차용 사실을 인정받을 수 있습니다. 그러나 명백하고 객관적인 증거를 남기지 않고 돈이나 물품을 빌려준 경우에는 분쟁이 발생했을 때 차용증이 소송을 위한 대비책이 될 수 있는데요. 차용증 서식은 따로 정해진 것이 없어 차용증 쓰는법을 어렵게 느끼는 분들도 많습니다. 차용증 법적효력을 확실히 발생시키려면 채권자와 채무자의 인적사항, 채무액, 이자에 관한 사항, 변제 기일 및 변제 방법, 변제하지 않은 경우 위약금 등 불이익, 기한, 조건, 거래일시 같은 중요한 내용은 반드시 포함하는 것이 좋답니다.



 차용증 쓰는법이 다소 복잡하게 느껴질 수도 있지만, 돈거래에 관한 내용을 자세하게 기재한다는 기본에 충실하다면 훌륭하게 차용증 서식을 완성할 수 있습니다.


 채권자와 채무자의 인적사항을 기재할 때는 이름과 주민등록번호, 주소, 전화번호를 정확하게 써야 하는데요. 이름 대신 별명 등 당사자를 특정할 수 있는 호칭을 쓰는 분들도 있지만, 혹시 모를 법정 분쟁을 예방하기 위해서는 실명을 쓰는 게 좋아요. 만약 대리인과 차용증을 쓸 경우에는 별도로 대리인 인적사항을 기재한 뒤 대리인의 신분증과 대조해 신분을 확인하고, 대리인의 대리권을 증명하는 위임장도 받아두어야 합니다.


 


 채권자가 돈을 무이자로 빌려주는 경우라면 무이자 대차임을 표시하고, 이자를 받는 경우에는 이자가 있다는 사실과 이율을 기재하면 되는데요. 이자가 있다는 사실을 기재만 하고 이율에 대한 내용을 생략한 경우에는 법정 이율인 연 5%가 적용되며, 상사거래에 기초한 금전거래라면 연 6%의 법정이율이 적용될 수 있습니다.


 또한, 원금이 10만 원 이상이라면 연 24% 이자율 한도 안에서 자유롭게 합의하여 정할 수 있는데, 이러한 최고이자율을 초과하여 이자를 받는다면 1년 이하의 징역형이나 1천만 원 이하의 벌금형에 처하니 주의하는 게 좋겠죠.



 차용증 쓰는법에서 중요한 건 내용을 명확하게 기재해야 한다는 것입니다. 빌린 돈을 갚기로 정한 변제 기일은 연, 월, 일을 확정하여 정확히 적어야 서로 분쟁할 여지가 적고, 만약 변제기일을 따로 약정하지 않았다면 차용증에 명시하지 않았어도 채권자가 변제를 청구한 뒤 상당 기간이 지나면 변제기일이 도래한 것으로 보는 게 보통입니다.


 이 밖에도, 채무액을 쓸 때는 정확성을 위해 원금 한글 표기와 아라비아 숫자 표기를 함께 사용하는 게 좋답니다.



 법적 분쟁을 대비하여 차용증 법적효력을 확실히 하기 위해서는 공증을 받아두는 것이 좋은데요. 이미 작성한 차용증을 인증받는 방식으로 공증을 진행해도 되고, 애초에 차용증 자체를 공정증서로 작성해도 된답니다.


 공증을 받을 수 있는 곳은 법무부 장관의 공증인가를 받은 공증사무소이며, 공증을 받기 위해서는 당사자가 신분증과 도장, 차용증 원본 등 공증에 필요한 차용증 공증서류를 챙겨 직접 공증사무실에 방문하면 되죠. 만약 당사자가 직접 방문하기 어려울 때는 대리인이 본인의 신분증과 도장, 차용증을 쓴 당사자의 인감도장과 인감증명원을 모두 챙겨 방문하면 됩니다.



 오늘은 차용증 쓰는법과 공증방법에 대해 알려드렸습니다. 아직 우리나라에서 아는 사람에게 돈을 빌릴 때는 차용증 쓰는 것을 어색해하는 경우가 많은데요. 돈을 빌리고 빌려준 뒤 분쟁이 생겼을 때 다툼을 최소화할 수 있는 것 중 하나가 차용증이니, 오늘 알려드린 정보를 확인하여 분쟁을 줄이시기 바랍니다.


※신용카드 남용은 가계경제에 위협이 됩니다.

※여신금융상품 이용 시 신용등급 하락으로 다른 금융거래가 제약받을 수 있습니다.

준법감시인 2018-1704호


해당 콘텐츠는 발행일을 기준으로 작성되었으며, 발행일 이후 내용이 변경될 수 있으니,

발행일 많이 지난 콘텐츠의 경우 관련 사이트 검색을 통해 최신내용을 확인해주세요


[금융거래보호 캠페인] 

금융회사는 어떤 경우든 비밀번호나 금융거래정보를 전화로 묻지 않습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BC라이프
  • 금융 경기도 청년 복지 경기도 일하는 청년 시리즈 소개
  • 쇼핑 봄 트렌치코트 추천 어떤 트렌치코트를 입어야 진짜로 예쁠까요?
  • 리빙 5만원으로 주방 꾸미기 단돈 5만원으로 지금 바로 Do it!!

티스토리 툴바